10/100 쨍한 사랑 노래


related book : 쨍한 사랑 노래
문학과 지성의 시집이 어느새 300권이다.

나와 당신의 완벽하고 지속적인 결합에 대한 열망은, 역설적으로 그것의 불가능성이라는 조건으로부터 그 강렬함을 부여받는다. ‘지속가능한’ 육체와 영혼의 결합은 없다. 공간을 뛰어넘는 사랑이 가능하다 하더라도 저 난폭한 시간 앞에서 막막하지 않는 사랑은 없다. 다만 구체적인 것은 현존하는 두 사람의 육체일뿐. 불가능하기 때문에, 나는 사랑을 갈망할 수 밖에 없다.

이광호의 사랑에 대한 해설은 너무 직관적이고 정직하여 과연 사랑이란 이래서 끊임없이 씌여질 수 밖에 없구나, 동의하게 된다. 이런 분석적인 사람이 연애시를 뽑아내는 아이러니.
맘에 드는 싯구.

햇빛은 우리 사랑의 물기를 고양이처럼 핥는다 – 정남식, 철갑 고래 뱃속에서
무수한 어제들의 브리콜라주로 오늘의 화판을 메워야 한다 태양이 너무 빛났다. 어제와 장미 향기가 다 증발하기 전에 너를 그려야 한다 – 진은영, 어제
게처럼 꽉 물고 놓지 않으려는 마음을 게 발처럼 뚝뚝 끊어버리고 마음 없이 살고 싶다….마음 비우고가 아니라 그냥 마음 없이 살고 싶다 – 황동규, 쨍한 사랑 노래
붉은 눈을 서로 피하며 멍을 핥아줄 저 상처들을 목발로 몽둥이로 후려치는 마음이 사랑이라면 사랑은 얼마나 어렵고 독한 것인가? – 김중, 사랑
나는 아느니. 아득한 내 가슴은 아느니. 어디에고 다음 세상은 없다는 것을. – 복거일,留別2
이별을 그렇게 하면 쓰나 바짓가랑이 붙들고 지리멸렬 구구절절 남은 정 다 달아나게 – 최영철, 세기말 이별
마른 저수지에 들이댄 양수기다 내 사랑은, 호스로 몰리는 진흙 범벅처럼 가품 들이켜는 소리가 몸 안을 돌아다닌다 – 이정록, 저돌적인 사랑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