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읽다

3/100 당신들의 대한민국 2


related book : 당신들의 대한민국
1편에 이어 한국, 한국인의 사고와 행태에 대해 그 누구보다 날카롭게 분석하고 있다.
그러나 그가 지적하는 여러 문제들은 여전히 그리고 전혀 개선되지 않았다.
주요목차들을 살펴보면
1. 한국사회의 초상
– 일상속의 권위주의
– 숭미주의에 희생된 예수
– 박제가 된 학문의 자유
2. 병영국가 대한민국
– 합리화된 폭력의 사회
– 진정한 강국은 무엇인가
3. 또다른 대한민국
– 이방인들의 나라, 대한민국
– 다시 생각하는 민족주의
– 또 하나의 우리, 북한
4. 진보의 창
– 보수를 넘어
– 세계에서 배우는 진보
그의 글은 정확하다.
필요하다면 삼국시대의 문헌을 들춰내서 정확한 인용과 근거를 제시한다. 아래와 같은 글을 읽고 있노라면 자뭇 부끄럽다.

신라사를 배울 때 김춘추, 김유신 같은 정치꾼 이름은 술술 외워도, ‘민족의 자랑’인 에밀레종의 주조를 총관했던 8세기 후반의 뛰어난 주종 기술자인 대박사 박종일이라는 이름 석 자를 배운 사람이 있는가? … 계백 장군 등 백제 정치인의 이름은 누구나 알고 있음에도 6세기 후반에 일본에 건너가 사찰건축의 기반을 닦은 백제의 와박사 양귀문과 석마제미가 누군지는 도저히 모르는 것이다….대원군과 김옥균은 알아도 100여 년 전 우리나라 최초로 일본에서 근대적 염직 기술을 배워 온 안형중과 박정선 같은 기술자들에 대해서는 아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그의 글은 남북에 차이를 두지 않는다.
러시아라는 배경을 바탕으로 그는 북한에 대해 남한의 어떤 사학자보다 ‘현실적으로’ 알고 있다. 실제 사회주의를 경험한 학자의 눈으로 바라본 북한 역시 많은 문제점을 갖고 있음을 그는 놓치지 않고 제기한다.

수령님과 장군님의 노작들을 하루에 2-3시간씩 학습해야 하는 북한 사람들은 마르크스나 엥겔스, 레닌의 저작의 원본이나 전문 번역을 읽을 수 없다는 소식은 그야말로 청천벽력 격이었다. 공산주의 원조들의 텍스트를 읽을 수 없는 공산국가, 이 정도는 예상할 수 없었던 것이었다.

그의 글은 신선하고 강렬하다.
그는 늘 박정희를 ‘다카키 마사오’라고 지칭한다. 존재가 의식을 규정함을 잊지 않고 있는 그는 박정희 대신 다카키 마사오라는 호칭으로 박정희의 정체성과 한계를 단적으로 드러낸다.
관제 교육을 통해 익히 알고 있던 많은 인물들이 그의 시각과 자료를 통해 새롭게 조명된다.

식민지 시대의 친미적 부르조아의 수령 격인 안창호는 식민지 필리핀의 상황을 다음과 같이 묘사했다…. 민씨 일파 제거에 칼을 들고 직접 나선 일본 사관학교 출신의 서재필이, 그 일을 언제 반성하고 후회한 적이 있는가?

현직 대통령도 예외는 아니다.

그것보다 훨씬 아쉬운 것은, < 조선일보>와 갈등까지 빚은 노무현이라는 과거의 인권 변호사(!)가 다음과 같은 발언을 하는 것이다.

박노자는 너무 투명하고 너무 올곧다.
한국 사회의 전방위에 들이대는 그 날카로운 지적과 비판이 고깝게 들리지 않는 이유는, 그가 말했듯이, 한국을 사랑하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By yoda

Survivor who has overcome cancer twice.
Booker. Thinker. Photographer. Writer.
Internet business strategist.

One reply on “3/100 당신들의 대한민국 2”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