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뉴스

서툰 웹 디자인은 사용자를 소원하게 만든다.

related article : Poor Web Design Alienates Customers
1/20초
: 사용자가 어떤 웹사이트에 대한 첫 인상을 만들어내는 시간. (according Dr. Gitte Lindgaard and colleagues from Carleton University’s Human-Oriented Technology Lab in Ottawa approach “art with science,”)
시각적인 호감은 50 millisecond 내에 평가되기 때문에 웹 디자이너는 50 millisecond 내에 좋은 인상을 줄 수 있는 사이트를 만들어내야 한다. (accroding to journal Behaviour & Information Technology)
첫 느낌이 (오랜 기간의 의견을 선도하는) 초기의 편견을 만드는 halo effect를 생성한다. 즉 첫 느낌이 호의적이지 않다면, 사용자는 그 사이트가 경쟁사의 것에 비해 더 많은 것을 제공해주는 것을 알게 되기 전까지는 그 사이트에서 사라진다. (accroding to according Dr. Gitte Lindgaard)
소비자는 점점 더 design-savvy가 되어간다, 그들은 그것이 무엇인지 모르지만.
다시 말해 어떤 프로페셔널한 서비스를 받고 있는데 그것이 만화체의 폰트로 보여진다면 사용자는 뭔가 잘못되었다고 생각한다. 또한 심리학적으로 부적합한 색상이나 혼란스런 배치 역시 마찬가지로 나쁜 첫 느낌을 만들어 낸다. (accroding to Sostre, principal and creative director of Sostre & Associates)

By yoda

Survivor who has overcome cancer twice.
Booker. Thinker. Photographer. Writer.
Internet business strategist.

2 replies on “서툰 웹 디자인은 사용자를 소원하게 만든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