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읽다

곽재구의 포구기행


막차가 좀처럼 오지 않는
사평역의 고적하고 쓸쓸한 풍경을 기억한다면
포구 기행은 또 새롭다.
그가 거친 몇몇의 포구는 나도 거친 적이 있으나 감상은, 다르다.
충분히 묵언한 후에 좋은 말이 나오는 것은, 같다.
재즈가 흐르는 드라이브를 즐기며 큼직한 사진기를 들이대는
곽재구의 모습은 어색하고 신기하다.
몇 년 전에 산 책을 이제사 읽은 까닭은
선뜻 손이 가지 않던 낯설음 탓이었을까?

By yoda

Survivor who has overcome cancer twice.
Booker. Thinker. Photographer. Writer.
Internet business strategist.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