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꽃피는 봄이 오면

大暑.
더위 덕에
평일보다 일찍 일어나 버린 탓에
계획에 없이 주어진 여유분의 시간 때문에
쓰레기를 버리고 밥을 하고 청소를 하는 잔일을 한 이유로
어느 새 옷이 젖을만큼 땀이 나 버려서.
차가운 샤워.
그리고 정말 오래간만에
음악'만'을 들었다.
'꽃피는 봄이 오면 – BigMamaKing'
(PLAY)를 클릭하면 음악을 들을 수 있습니다.


BMK 2집 – Soul Food

관련 글
PET-CT 검사

검사를 위해 아침을 거르고 오전 11시 30분부터 PET-CT 검사를 받았다. PET-CT는 대사 변화와 기능을 영상화할 수 있는 PET 검사와 구조적 Read more

다시

또 다시.암이 재발했다. CT를 찍어 봐야겠지만 전이의 가능성도 있다.삼세번이라는, 우습게도 떠오른다. 진작에. 아쉬움이 많다. 더 잘 할걸.잘 놀아줄걸.더 재미있게 보낼걸.하고 Read more

남도 여행 – 목포, 해남, 진도

전라 남도는 따뜻하고 풍광이 좋으며 음식 또한 맛있는 곳이지만 하루 이틀 에 다녀오기는 너무 멀었는데 모처럼 여유있는 시간이 생겨 2021년 Read more

오지 오스본 – 눈물은 그만

번역을 저렇게 하니까 순정 만화 같다. 심지어 앨범 표지도 하늘하늘하다. ㅋㅋ 스포티파이가 만들어 준 '당신을 위해 섞은 목록'를 듣다 보니 Read more

“◎ 꽃피는 봄이 오면”의 2개의 댓글

  1. 바빠도 집구경은 시켜줘야죠?
    ㅎㅎㅎ
    집들이는 안하시나?
    시간나면 술이라도 한 잔 합시다.
    역삼동이라고 했던가?
    내가 방배동이니까…강남역 정도에서 만나면 되겠네!
    연락주세요
    02-524-8302, 011-283-5223
    From : 둘째 동서

  2. / : 29일날은 경주에서 올라오느라 미처 글을 보지 못했습니다. 힘들게 남겨주셨는데, 다음에 연락드리겠습니다. 형님~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