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일상

웨딩 드레스를 입다

지난 주말에는 드디어
웨딩 드레스를 골랐습니다.
디카를 준비해갔으나 보안상의 이유로 촬영은 하지 못했습니다만
웨딩드레스를 입은 예비 신부의 모습은 여러가지를 떠올리게 만들었습니다.
이제 슬슬 결혼에 대한 현실감이 나기도 하거니와
내가 지켜주고 나를 지켜줄 사람이구나 하는 믿음과
앞으로의 삶에 대한 기대 등이 겹쳐서
새로운 웨딩드레스를 입을 때마다 생각은 점점 깊어졌습니다.

By yoda

Survivor who has overcome cancer twice.
Booker. Thinker. Photographer. Writer.
Internet business strategist.

7 replies on “웨딩 드레스를 입다”

어찌하다 보니 주로 happy wedding 란의 글에만 답글을 달게 되네요.:) 요새 보안상의 이유로 디카 촬영 금지하는 샵들이 많다고 하더라구요. 아쉽지만 d-day의 기대를 증폭시키는 효과가 있으니 더 좋을지도. ^^
p.s. 지난번 포스팅하신거 읽고 미국의 송어낚시 샀습니다. 언제나 yoda님이 선택해주신 책들은 quality가 높은듯 합니다. 감사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