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yday

96년 4월 즈음
생애 처음으로 월급을 받던 그때는 정말 기분이 좋았다.
아르바이트를 하고 받는 돈과는 또다른 느낌.
내 몫의 삶이 시작된다는 자부심.
통장에 들어오는 금액만큼 묵직해지는 여유.
쇼핑을 할까?
집에 갈 때는 과일도 좀 사야지.
동생한테는 립스틱도 하나 사주고.
할머님 용돈도 드리고.
이 참에 적금도 하나 들어야 겠다.


yo_0304.jpg
지금은 그때에 비해 몇배의 월급을 받고 있지만
기분은 그 몇배만큼 가라앉는다.
이런 생각이 들기 때문이다.
삶을,
시간을,
스트레스와 피곤을,
그리고 내 영혼의 자유와 평화를
어디엔가 ‘팔아 치운’ 댓가라고.

관련 글
마음의 평화를 구하다

참으로 진지한 문제는 오직 하나뿐이다. 그것은 바로 자살이다. 인생이 살 가치가 있느냐 없느냐를 판단하는 것이야말로 철학의 근본 문제에 답하는 것이다.-니체. Read more

입원 전 날 (11/7)

어머니와 아이들, 다같이 호수공원으로 산책을 나갔다.민준이와 예준이가 장난 끝에 싸웠다. 입원 안내 문자를 받고 다들 마음이 급해졌다. 네시간 남았다.좀 이르지만 Read more

semi nightmare

식은 땀이 나면서 눈이 확 떠지는 그런 악몽은 아니지만, 다양한 종류의 어둡고 답답한 꿈을 거의 매일 꾼다. 가도 가도 내가원하는 Read more

조울증

최근 들어, 아마 수술이 다가올 수도록, 감정의 기복이 심합니다. '에라, 될대로 되라지. 별 일일이야 있겠지' 싶은 생각으로 행복한 시간을 꿈꾸는 Read more

“Payday”의 1개의 댓글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