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에 읽을 책들.


박민규의 '갑을고시원 체류기'가 눈길을 끈다.
한강은 솔직히 말하자면 한수산 한승원의 딸임을 제외하면 주목할 이유가 별로 없다고 생각하는데…이전의 치기는 얼마나 가셨을까?
윤영수는 뜻하지 않은 곳에서, 발견할 때마다 좋은 소설을 쓰고 있다. 좋은 작가라고 생각한다.

미국의 송어낚시.
10년도 넘게, 읽어야 할 책 리스트에 올라있던.
마침내 책장을 열게 되다.

은희경.
그녀의 신작 소설집이 이렇게 때마침 나오다니, 심심하지 않은 설이다!

자기 앞의 생.
민호군의 블로그에서 몇구절 읽고는 몰래 주문한다. 설에 읽을 수 있을 지는 미지수.

관련 글
마음의 평화를 구하다

참으로 진지한 문제는 오직 하나뿐이다. 그것은 바로 자살이다. 인생이 살 가치가 있느냐 없느냐를 판단하는 것이야말로 철학의 근본 문제에 답하는 것이다.-니체. Read more

입원 전 날 (11/7)

어머니와 아이들, 다같이 호수공원으로 산책을 나갔다.민준이와 예준이가 장난 끝에 싸웠다. 입원 안내 문자를 받고 다들 마음이 급해졌다. 네시간 남았다.좀 이르지만 Read more

semi nightmare

식은 땀이 나면서 눈이 확 떠지는 그런 악몽은 아니지만, 다양한 종류의 어둡고 답답한 꿈을 거의 매일 꾼다. 가도 가도 내가원하는 Read more

조울증

최근 들어, 아마 수술이 다가올 수도록, 감정의 기복이 심합니다. '에라, 될대로 되라지. 별 일일이야 있겠지' 싶은 생각으로 행복한 시간을 꿈꾸는 Read more

“설에 읽을 책들.”의 5개의 댓글

  1. 오호, 미국의 송어낚시…군요. 이 걸 읽은 사람과는 허물 없이 친구가 되어도 돈을 꿔줘도 좋다고, 누군가 그러던데… 재미있을 겁니다. 반갑고요…

  2. 미국의 송어 낚시 검색하다가 흘러들어왔습니다.
    부럽네요. 절판된 책이라 정말 구하기가 힘들군요..
    구경 좀 해봤음 좋겠습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