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마지막 온라인 쇼핑

추석 전에 주문한 음반과 책이 오늘에서야 도착.
1. Obrigado Brazil (Yo-Yo Ma)
일전에 살구씨님께서 추천해주신 음반을 이제서야.
함께 추천해주셨던 MEET ME IN LONDON (ANTONIO FORCIONE AND SABINA SCIUBBA)은 품절.

2. Love (Chie Ayado)
どんなときも
3. 세계의 문학 가을호
싸다는 이유 하나로 정기구독을 끊고 인터넷으로 계절마다 주문하기로 했건만, 봄/여름호는 까맣게 잊고 지냈다.
대체, 뭐가 그리 정신없던 게지?
특별 기획으로 [오늘의 한국, 무엇이 문제인가], 이만교의 중편소설 제목 [표정관리 주식회사]이 눈에 띈다.
그외 소설과 시들은 일단은 별로.

관련 글
마음의 평화를 구하다

참으로 진지한 문제는 오직 하나뿐이다. 그것은 바로 자살이다. 인생이 살 가치가 있느냐 없느냐를 판단하는 것이야말로 철학의 근본 문제에 답하는 것이다.-니체. Read more

입원 전 날 (11/7)

어머니와 아이들, 다같이 호수공원으로 산책을 나갔다.민준이와 예준이가 장난 끝에 싸웠다. 입원 안내 문자를 받고 다들 마음이 급해졌다. 네시간 남았다.좀 이르지만 Read more

semi nightmare

식은 땀이 나면서 눈이 확 떠지는 그런 악몽은 아니지만, 다양한 종류의 어둡고 답답한 꿈을 거의 매일 꾼다. 가도 가도 내가원하는 Read more

조울증

최근 들어, 아마 수술이 다가올 수도록, 감정의 기복이 심합니다. '에라, 될대로 되라지. 별 일일이야 있겠지' 싶은 생각으로 행복한 시간을 꿈꾸는 Read more

“9월 마지막 온라인 쇼핑”의 10개의 댓글

  1. 2번의 일어는.. 짧은 일어실력으로.. '돈나 토끼모'라고 읽고요
    뜻은.. 한자로 써 있지 않아서 확실하지는 않으나 추측컨데 '어떤 시간도'가 아닐까 합니다
    그나저나 물건 받으셔서 좋으시겠어요
    전 8월에 시킨게 10월 말에나 올 거라는 비보를 듣지 않나
    교환신청한게 물건이 온데 간데 없이 사라졌다지 않나…. 흑흑

  2. /살구씨 : (비교 대상이 아님은 잘 알지만) 아스토 피아졸라가 훨씬 좋습니다. 사실 그간 남미의 음악들을 제법 들어온 터라 요요마의 이번 음반에 대한 평가는 좀 시들합니다.
    시도는 좋았으나 귀에는 차지 않는 정도일까요?
    🙂
    어쨌거나 감사드립니다. 추천음반이라니요.

  3. 이거 미안해서 어쩌지요. ㅎㅎ
    피아졸라가 좋은건 저두 무조건 동의하구요.
    요요마의 이음반은 남미음악들 음반중에 명반으로 수상한 경력도 있는 터라 덜 조심스러웠는대.
    낯선 음반 샀는데 들어봤더니 시시할때 무척 서운한대….
    그러시면 안토니오 포르시오네는 더 악평이겠는대요.
    안사셔두 될거 같은 불길한 예감이.ㅎㅎ
    음악취향이 다양하신거 같아 보여서 오바했네요 제가.
    어느 날 문득,
    그래두 한번은 더 들어보시면 그때라도 좋은 음반이기를 ^^.

  4. /살구씨 : 그렇진 않아요. 결국 취향의 문제일 뿐이고, 아깝다는 생각이 들 정도는 아니거든요. 그냥, 좋았어요, 라고 얘기하려다가, 추천해 주신 정성 생각해서 솔직히 말씀드렸습니다. 🙂 종종 추천해 주세요. 워낙 막귀여서, 많이 들어야 한답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