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별점의 기준을 변경하다.

Man on fire와 슈퍼스타 감사용의 별점이 똑같이 4개는 아닌데,
그렇다고 똑같이 3개를 줄 수도 없습니다.
이 참에, 영화 관련 별점을 모두 수정했습니다.
(별 쓸데없는 짓을…-_-)
이제까지는 1점~5점까지 5단계였는데, 앞으로는 1점~5점까지 10단계로 바꾸렵니다.
까만 별이 1점
하얀 별이 0.5점.
예를 들면,
★★★☆ : 3.5점
★☆ : 1.5점
정성적인 평가는 대략 아래와 같습니다.

★ : 관람불가
★☆
★★ : 수준미달
★★☆
★★★ : 보거나 말거나
★★★☆ :
★★★★ : wow, COOL~
★★★★☆
★★★★★ : 세기의 명작!
그럼, 관람에 많은 참조 하시도록~
🙂

관련 글
해빙 (9/10)

강력히 추천합니다. 멋진 작품입니다. 잘 짜여진 추리 소설처럼 사람들의 거짓 뒤에 숨어있는 비밀이 드러나면서 박수가 절로 나왔습니다. 예의 조진웅의 연기는 Read more

장기왕: 가락시장 레볼루션 (2/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주재료가 무엇인지 알 수 없는 음식인데다가 짠 맛인지 단 맛인지도 구별할 수 없었습니다.

보안관 (6/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재미가 없지는 않지만 시간을 들여 볼 만큼은 아닙니다.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2 (8/10)

AHS의 첫번째 글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1 (8/10)"을 쓰고난 뒤, 시즌7 컬트, 시즌 8 종말 2개의 시즌을 마저 다 봤다. Read more

“영화 별점의 기준을 변경하다.”의 3개의 댓글

  1. 저도 별점 매기길 좋아하는데요, '별 3개 이하의 영화들에서 별 반개의 차이는 무엇을 의미하는가'가 항상 고민이랍니다. 예를들어 별 한개반과 두개는 똑같이 (제 기준으론) 수준 미달의 작품인데 그 '반개'의 차이를 매기는건 무슨 의미가 있으며 그럴 필요가 있는지 하는 부분이지요.^^

  2. /kremlin : 대부 사이트는 closed된 지 오래입니다. -_-; 2000년 되기 전의 일이므로, 지금 기준으로 본다면 그닥 멋지지 않을 지도 모르겠습니다.
    별 반개는 그야말로, 기분 탓이지 않겠어요?
    예를 들자면 이런 톤.
    흠, 그래 너 쬐끔만 더. 🙂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