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역에서 너구리를 만나다.

야근을 마친 시각이 아마 … 새벽 2시 40분쯤일 겁니다.
피곤한 기지개를 켜고 널부러진 서류들을 대강 정리하고 사무실 밖으로 나왔습니다.
밤 공기가 아주 상쾌해서 심호흡을 몇번 하고 나니 정신은 맑아졌습니다. 몸은 여전히 찌뿌둥한데 말이죠.
이런, 새벽 시간이라 택시는 커녕 지나가는 차가 한 대도 없었습니다. 낮에는 온갖 자동차들로 가득했을 삼성역 사거리의 10차선 대로가 휑하니 검은 아스팔트를 드러낸 채 누워 있었습니다.
‘흠, 조금 걸어가 볼까’
언제 올 지도 알 수 없는 택시를 마냥 기다리고 섰는 모양새가 영 어설퍼 보여 천천히 집 방향으로 걷기 시작했습니다.
그 넓은 10차선 대로를 과감히 무단횡단, 낮에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니 억눌린 일탈의 욕구가 해소되어 쾌감이 생깁니다.
불 밝힌 가로등의 숫자를 세며 모처럼 낭만적으로 걷고 있었는데 저만치 앞에 검고 통통한 물체가 눈에 띄였습니다. 얌전히 앉아있는 까만 고양이? 야행성 도둑 고양이 같았지만 낯선 길에서 누군가를 만난 반가움에 인사를 건넸지요.
“여어~ 뭐하는 거야”
녀석은 소리가 나는 쪽으로 얼굴을 돌리고는 그 자리에서 꼼짝도 하지 않고 있었습니다.
거리가 5미터쯤으로 가까워지자 그 녀석은 자세를 낮추고 뒤뚱뒤뚱 걸어가기 시작했습니다. 그제서야 정체를 알았지요.
그것은 너구리!
양재천에 너구리가 산다는 기사(양재천은 ‘너구리 천국’ 밤마다 10여마리 배회…)를 보기는 했는데 삼성역 입구에서 너구리를 만나리라곤 정말 꿈에도 생각 못 했지요.
뛰어 따라갈 생각을 할 수 없을 만큼 제 머리에는 한순간 너무 많은 상념이 떠 올랐습니다.
길, 새벽, 달빛, 사람을 홀리는 일본 너구리, 롯데 월드, 양재천, 환경, 사람, 인연, 자연보호, 낯설고 궁금한 …
요정을 만난다면 이런 기분일까?
기묘한 어느 새벽의 경험이었습니다.

관련 글
입원 전 날 (11/7)

어머니와 아이들, 다같이 호수공원으로 산책을 나갔다.민준이와 예준이가 장난 끝에 싸웠다. 입원 안내 문자를 받고 다들 마음이 급해졌다. 네시간 남았다.좀 이르지만 Read more

semi nightmare

식은 땀이 나면서 눈이 확 떠지는 그런 악몽은 아니지만, 다양한 종류의 어둡고 답답한 꿈을 거의 매일 꾼다. 가도 가도 내가원하는 Read more

조울증

최근 들어, 아마 수술이 다가올 수도록, 감정의 기복이 심합니다. '에라, 될대로 되라지. 별 일일이야 있겠지' 싶은 생각으로 행복한 시간을 꿈꾸는 Read more

游泳

우주에 대한 신기한 사실을 이것 저것 알게 되면서 막연히 공포스러운 상상이 하나 생겼습니다. 그것은 무한히 우주를 떠다니는 어떤 장면이었습니다. 우주인은 Read more

“삼성역에서 너구리를 만나다.”의 3개의 댓글

  1. 야~. Y! 가시더니, 새벽까지 일을 다하시네.
    삼성역이었다는 걸 못보고, '잠실역의 너구리 동상이 밤에 돌아다니다가 동이 트면 다시 동상인것처럼 하고있는게 아닐까?'라는 생각을 잠시 해보았어요.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