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젝트 론치, 수요일이 좋다

어제 사이트가 개편되었길래 ‘일요일날 개편을 하다니…’ 싶었는데
월요일 오전 트래픽이 몰리니 아래 그림처럼 깨지는 군요.
stress test를 하지 않은 듯 합니다.
yo_0095.jpg

통상, 새로운 사이트를 오픈하는 것은 수요일 정도가 좋습니다.

1. 통상 web site의 traffic은 월,화에 최대가 되서 점차 감소하는 경향을 보입니다. 수요일 정도라면 중간 이상의 트래픽 환경이 되므로 적당합니다.
2. 작업자들의 업무 로드가 훨씬 덜합니다. 많이들 밤샘 하잖아요?
화요일 밤새고, 수요일 오후쯤 오픈하고 퇴근하면 그나마 피로가 덜 합니다.
3. *월 1일, 또는 월요일 등으로 오픈 일자를 맞추는 것은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렇게 맞춘 오픈일은 내부에는 의미가 있을 지 몰라도 user side에는 전혀 의미가 없으니까요.

관련 글
[옮겨둠] 대접

[백영옥의 말과 글] [45] 대접과 대접받음 백영옥 소설가입력 2018.05.05 03:12 백영옥 소설가 시인 바이런은 “자고 일어났더니 유명해졌다”고 말했다. 하지만 요즘 자고 Read more

우버 – 공유 경제의 허상

작년에 트레버 숄츠에 대해서 처음 알게 된 후, 공유 경제라고 불리우는 서비스가 사실은 우리 모두를 저임금 비정규직 노동자로 양산하고 있다는 Read more

무선인터넷 속도가 빨라지면 행복해지나?

기사를 보면서 무선 인터넷 속도가 빨라지는 것이 우리에게 어떤 의미인가 생각해 보게되었다. 인터넷이 처음 생겼을 때를 떠올려 본다. 지지직거리는 모뎀을 Read more

노회찬 의원의 죽음에 부쳐

노회찬 의원이 자살했다. 놀랍기보다는 의문이 먼저 드는 죽음이다. 깊은 통찰력으로 언제나 촌철살인의 한마디를 잊지 않던, 정말이지 대한민국에서 찾기 힘든 좋은 Read more

“프로젝트 론치, 수요일이 좋다”의 1개의 댓글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