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미널 ★★★☆

http://www.imdb.com/title/tt0362227/

'올드보이'톤으로 얘기하자면,
“스필버그, 당신은 말이 너무 많아~”
스필버그식 화법의 치명적인 단점 중의 하나는, 너무 상세히 설명해 준다는 것입니다. 여백의 미를, 행간의 여운을 전혀 남기지 않고 처음부터 끝까지 모두 차근차근 알려줘야 속이 시원한 것이지요.
그래서 런닝타임도 쓸데없이 길어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실화를 기반으로 했다고는 하나, 모티브 정도만을 빌려온 것이어서 이야기는 온전히 스필버그 식입니다.
따뜻한 자본주의. 자체지요.
영화를 보고 나올 때는 별4개정도라고 생각했었는데, 이틀 지나고 나니 별 3개 정도의 평범한 영화가 되버렸습니다.
이게 다, 여운이 없는 탓, 아니겠어요?

관련 글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2 (8/10)

AHS의 첫번째 글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1 (8/10)"을 쓰고난 뒤, 시즌7 컬트, 시즌 8 종말 2개의 시즌을 마저 다 봤다. Read more

첨밀밀 (10/10)

절대적으로 추천합니다. 이 작품, 첨밀밀은 적어도 에닐곱번을 봤을텐데도 장면 하나 하나가 눈에 박히고 가슴에 남아 깊은 울림을 남깁니다. 맨처음 봤을 Read more

아미 오브 더 데드 (3/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조지 로메로의 '살아있는 시체들의 밤' 이후로 무수한 좀비 영화가 만들어졌고, 이제 웬만한 변주로는 식상함을 이기기 어렵습니다. 그 진부함에 Read more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1 (8/10)

(슬래셔 무비에 거부감이 없다면) 단연코 추천합니다. 이 재미있는 슬래셔 드라마,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이하 AHS)에 대해 글을 쓰게 된 계기는 역설적이게도 Read more

“터미널 ★★★☆”의 5개의 댓글

  1. 오~ 요새 문화생활 많이 하시는데요? 영화도 많이 보시고 공연도 보러다니시고.
    개봉영화보다 철지난 영화가 많은 이유는 역시 솔로인 탓??

  2. 그래도 톰행크스의 연기는 빛나지 않가요? 솔직히 전체적인 이야기구성에 다소 실망을 했는데… 그나저나, 같이 본 친구가 캐서린의 열혈팬이었는데…'당췌 캐서린을 왜 캐스팅한거야!!!! ' 라고 하더군요 ㅋㅋㅋ

  3. 저도 동감해요^^ 자기가 보고싶은 것만 보는 (혹은 이야기하고 싶은것만 이야기하는) 피터팬. 비록 제가 제일 좋아하는 감독이지만 차마 외면하기 힘든 부분입니다.

  4. 핑백: Boram's ImageNation

  5. 핑백: MonoDay.info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