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더맨2 ★★★★

역시, 샘 레이미!

그는 이 작품 스파이더맨 시리즈를 통해서 인간이 지니고 있는 영웅에 대한 대중의 심리와 가치관의 혼돈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다. 힘은 얻었으나 그 책임이 두려운 너무도 평범한 한 인간이 여기에 있다…라는 톤으로 떠드는 것은 시덥지 않은 평론가에게 맡기자.

포스터를 보라.
금빛 NewYork City의 마천루.
그 위에 당당히 군림하고 있으나, 찢어진 수제 의상을 입은 스파이더맨.
이 작품의 정체성을 한마디로 말해 주고 있다.
역시 샘 레이미의 미장센 답지 않은가? 라고 오바하고 싶은 장면…
다만, 이런 의미심장한 포스터에 은색 볼드체의 Destiny는 옥의 티.
샘 레이미는 역설하고 있다.
'전업 영웅'의 길은 얼마나 가혹한가.
또는 '풀타임 슈퍼히어로 리거'가 되기 위해서 어떻게 자신을 단련해야하는가.
여기 그 방법을 대 공개한다.
1. 마인드 콘트롤
끊임없이 스스로에게 자신감을 불어 넣어야 하며, 만약 자신의 능력에 조금의 의심이라도 품는 날이면 백척간두의 빌딩에서 떨어질 위험이 닥칠 것을 경고하고 있다.
2. 성실함
또한 애인과 달콤한 시간을 가지는 와중이라도 적들이 도심을 소란스럽게 하는 기미가 보이면 즉시 유니폼을 입고 달려나가야 하는 의무감도.
3. 훈련
1의 항목을 꾸준히 실천했다면, 과감한 훈련만이 최선의 길임을 인지할 것. 옥상과 옥상 사이를 건너 뛰어보자.
4. 자기 PR
간혹 대중 앞에 자신의 정체를 드러내도록. 영웅도 때론 힘들 때가 있는 것임을, 알려주도록 하자.
5. 연구 개발
대중을 구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방법을 사용해야 한다. 그가 기차를 세우는 여러 방법을 보라.

semi-hero

Marvel comics : http://www.marvel.com/
그렇다. 종종 컴퓨터의 바탕화면을 Marvel comics의 Hero들로 깔아둘만큼 나는 그들을 좋아한다.
일관되지 못한 가치관, 소외와 냉대.
보이는 모든 정의가 반드시 옳은 것은 아니라는 사실을 너무 잘 보여주고 있어서일까?
고통받고 괴로워하는 Marvel의 캐릭터들은 너무도 인간적으로 느껴졌던 것이다.

마블 VS DC

DC comics : http://www.dccomics.com/
그런데, 아직도 불만인 것은 어째서 배트맨이 DC에 들어가 있는가 하는 것이다.
강한 윤리의식과 투철한 사명감으로 똘똘 뭉친 DC 사단의
그 힘만 세고 멍청한 hero들 -슈퍼맨, 아쿠아맨, 원더우먼 따위- 틈바구니에서 배트맨은 대체 뭘하고 있단 말인가.
어색하고 아쉽다.
눈을 뜨란 말이다. 배트맨.

관련 글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2 (8/10)

AHS의 첫번째 글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1 (8/10)"을 쓰고난 뒤, 시즌7 컬트, 시즌 8 종말 2개의 시즌을 마저 다 봤다. Read more

첨밀밀 (10/10)

절대적으로 추천합니다. 이 작품, 첨밀밀은 적어도 에닐곱번을 봤을텐데도 장면 하나 하나가 눈에 박히고 가슴에 남아 깊은 울림을 남깁니다. 맨처음 봤을 Read more

아미 오브 더 데드 (3/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조지 로메로의 '살아있는 시체들의 밤' 이후로 무수한 좀비 영화가 만들어졌고, 이제 웬만한 변주로는 식상함을 이기기 어렵습니다. 그 진부함에 Read more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1 (8/10)

(슬래셔 무비에 거부감이 없다면) 단연코 추천합니다. 이 재미있는 슬래셔 드라마,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이하 AHS)에 대해 글을 쓰게 된 계기는 역설적이게도 Read more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