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읽다

하늘에서 본 지구

미노군에 의하면 ‘비싼 책은 없다’라고 한다.
http://minos.egloos.com/669353
오늘 사무실로 책이 한권 배송되었는데, 그것은 놀랍게도 ‘하늘에서 본 지구’였다.
사야 할 책 1순위였으나, 매번 주문하지 못했던 바로 그 책.
아쉽게도 책 주인은 옆자리의 동료.
하늘에서 본 지구
이 책은 다음에 사야지 했던 이유는
솔직하자면 ‘비싸서’였는데 나는 내게 정직하지 못했다.
점심을 빨리 먹고 들어와서 책장을 열었다.



아…. 하는 탄성.
나의 영혼은 나의 눈보다 빨리 책을 읽고 있었다.
그리고 지금 메신저의 닉네임을 변경한다.
[다시, 지속가능한 생태 공동체]

By yoda

Survivor who has overcome cancer twice.
Booker. Thinker. Photographer. Writer.
Internet business strategist.

7 replies on “하늘에서 본 지구”

아.. 이거 저도 본적 있어요.. 하늘에서 찍은 사진인데 낮은곳에서 찍은 사진부터 우주에서 찍은 사진까지.. 참 경이롭더군요..

/플저드 : 그건 아닌 듯 합니다. 이 사진들은 기구를 타고 다니면서 찍은 거니까 우주는 나오지 않아요.
/머샤머샤 : 그렇지요? 그러나 책을 보시게 되면 생각이 바뀔 듯… 🙂

오~ 마침 오늘 저녁에 코엑스 야외전시장에서 얀 아저씨가 찍은 위의 사진들을 보고 왔는데. 감탄 감탄 또 감탄의 그 자체. 마치 퀼트를 해 놓은 듯한 모로코의 양탄자 들, 1주일을 하늘에서 기다려서 찍었다던 사막의 낙타 행렬, 마블링 해놓은 듯한 빙하의 움직임 그리고 서울의 사진까지!!
시간 되면 꼭 가서 보세요~ 책도 좋지만 큰 사진으로 보는 게 얀 아저씨 사진을 제대로 보시는 겁니다.

선배 죄송~ 사막의 낙타 사진은 1주일이 아니라 꼬박 하루라네요. 같은 자리에서 비행기 타고 꼬박 하루를 기다리다니 대단하죠?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