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명록입니다.

관련 글
입원 전 날 (11/7)

어머니와 아이들, 다같이 호수공원으로 산책을 나갔다.민준이와 예준이가 장난 끝에 싸웠다. 입원 안내 문자를 받고 다들 마음이 급해졌다. 네시간 남았다.좀 이르지만 Read more

semi nightmare

식은 땀이 나면서 눈이 확 떠지는 그런 악몽은 아니지만, 다양한 종류의 어둡고 답답한 꿈을 거의 매일 꾼다. 가도 가도 내가원하는 Read more

조울증

최근 들어, 아마 수술이 다가올 수도록, 감정의 기복이 심합니다. '에라, 될대로 되라지. 별 일일이야 있겠지' 싶은 생각으로 행복한 시간을 꿈꾸는 Read more

游泳

우주에 대한 신기한 사실을 이것 저것 알게 되면서 막연히 공포스러운 상상이 하나 생겼습니다. 그것은 무한히 우주를 떠다니는 어떤 장면이었습니다. 우주인은 Read more

“방명록입니다.”의 57개의 댓글

  1. 어느날엔가 들어와보니, 붉은색으로 도배가 되어있기에,
    참 Y! 스럽다~ 생각하고 있어씀돠.
    (의도적인 Y!화가 아닌가 싶던데, 맞나요?)
    그런데, 어쩌지~. 요즘 사람들은 붉은옷(색) 입은 사람을 보면 sk주유소가 떠오를터인뒈. 움휏휏휏휏!

  2. /쏘피 : 인라인은 있어?
    /Rose Go : 얼굴색으로 사람을 평가하다니. 막 나가는 거 알고 있는데, 너무하네.
    /장c : 스켓은 올초에 산거요. -_-+
    /명랑 : 플랫폼 변경 후 기본 스킨일뿐.
    / 네이비 : 소개팅 신청하면 내가 나가지. 안부인사 하면 받아주지. 인라인 교습 신청, 유부녀는 받지 않는데…

  3. 우연찮게 놀러왔네요~근데 열라 복잡….
    오빠 많이 유식하네여….날도 더운데 더위 먹지마시구여
    저도 소개팅 신청해도 될까여?ㅋㅋㅋ

  4. 요즘들어 자꾸 가심이 울렁거린다…사랑이 시작되려는건가? 음홧홧홧…. 그런의미에서 소개팅한건 신청. Cooooooool 한 청년으로 부탁해요~

  5. 와우~ 주녕 멋지군요 근데 당신 일은 언제 하는 거요? 일을 하긴 하는 거요? 당신네 사장도 당신의 작태를 알고 있는 거요? ⊙.⊙?

  6. 자빠져서못일어남

    주녕 당신 블로그 구경하는 재미에 내가 일을 못하고 있어요 ^^; 볼 것이 무지하게 많군요 미노군이 불 붙을만 합니다 당신이 불을 질러 한동안 블로그에 엄청 열 올렸다고 고백하더군요 ㅋㅋ 암튼 시간 됨 함 보자구요 소개팅 아니더라도 꼭 당신이 나와야 합니다 ^o^

  7. 냐하하~~~!!!!!! "좋은 자리" 함 기대해볼께요~~.
    (<- 재미없는 유머-폭신폭신한 쇼파 등을 준비하는 등-는 절대 사절!!이예욧!)
    저의 이상형은 모양이 얘기해준 것으로 알고이씀돠.
    기대해용용용~~~

  8. 휴가 다녀와서 간만에 들러요^^
    잠시 휴가 에피소드를 얘기하자면 같이 간 '호'모양이 태국 현지인들을 보고 준영과장님인줄 알고 반가이 인사할 뻔 했던 일과
    인사할 때 '준영아저씨'라고 할 뻔 했던거 정도랄까요 ㅋㅋㅋㅋㅋ

  9. 오호라..렌스의 절친한 칭구가 누군지 한참 들여다 봤더니.
    바로 쿠제님이셨군요..^^
    쿠제님. 저 토마토랍니다.
    울 연구실에 신요다 라는 이뿐 여자 연구원이 있어 반가운 마음에 마구 클릭 클릭.
    이 도메인 용케 구하셨네요..정보 보니 구한지는 쩜 되신거 같고..^^
    암턴..제다이의 스승으로 모시겠습니다..
    그런데 블로그 쓸때 트랙백은 내가 다는 거에요?
    링크와 뭐가 틀린가요?
    (요새 블로그가 신기해보이는 coolkid)

  10. 쿠제님 홈 마구 뒤지다. 트랙백의 원리에 대해 알아냈습니다. 오호.. 기특하지 않습니까?
    블로그를 수도없이 다녔어도 일케 명확하게 설명된것은 첨이었어요.
    트랙백과 트랙백 핑을 이해하니. 저도 블로그가 갖고 싶어지네요..

  11. /coolkid : 네. 토마토님 이야기는 렌스 통해서 종종 듣습니다. 01421 시대의 몇 안되는 지인 중의 한분. 쿨키드도 RSS를 지원하면 좋겠습니다.
    신혼은 행복하지요?

  12. 어제는 그렇게 많은 비가 내리더니
    오늘 아침은 햇살까지 따뜻하네..
    인라인 타러 뛰어나가고 싶은 날 이닌가..
    좋은하루 보내고~

  13. 알았구나..그런데 그날 고수부지에서 인라인 타는 사람들을 보니 너생각이 나더구나
    너도 오늘 나와있지 않을라나..
    참 더운날이였어.. 나이탓을할만큼 피곤함을 느꼈지
    담에 올라가면 연락할께..

  14. 카테고리가 영문으로 바뀌었네.
    한글이 훨씬~ 더 직관적이예요. 글고, 방명록도 없어지궁.
    어째~, 여행갔던 이야기가 없눼. 사진기 안들고 가쑤?

  15. 하하. 저 사진때문에 방명록을 안 달수가 없군요.
    소인배가 되긴 싫거든요 -0-
    (김화백 어록이 생각나요. "내 눈을 봐라. 너희 같은 소인배에게 당할 눈이더냐!" -0-;;)

  16. 하고~ 여전히 당신의 방을 둘러보는덴 많은 시간이 걸려. 부지런도 하여라,그대 ^^ 묻는 말에 간단히 대답하고 갈께.
    구경하는데 시간을 넘 많이 썼어. 잘 살지 않아, 요즘.
    좀 우울한 중이야..

  17. /yong27 : 요다 노리모토 9단. 바둑에 관심을 갖던 ㅤㄸㅒㅤ가 10년도 전 얘기니까…그때만해도 창호9단을 막을 일본의 기사라고는 요다9단 밖에 없었지요. 🙂

  18. 반갑습니다.^^
    오늘 Tatter 에 들어갔다가 방문했는데..
    깔끔하게 구성해서 혹시 "스킨" 적용이 가능한지
    물어볼려고 방명록에 남깁니다.
    지금 사용하고 계시는 스킨을 저도 사용했으면 합니다.^^

  19. 간만에 들어왔더니,
    블로그 구조와 완전 확! 바뀌었네요.
    아직 “익숙해지지 않음” 때문인지는 모르겠으나, 내용이 눈에 잘 안들어와요.

  20. 안녕하세요. 요다님. ^^
    매번 들러서 정보만.. 쏙쏙.. 빨아..(?..;;
    가다가 그래도 인지상정..
    이것은 도리가 아니다 싶어..
    이렇게 늦은 인사를 드립니다.
    참 빠르기도 하지요.. 쿨럭쿨럭..;;
    매번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_<
    건강하세요~!!

  21. 형님 잘 지내는 거죠?
    예준이도 벌써 두돌일세….. 거 세월 참…
    우리 둘다 프로젝트 일단락 했으니 술한잔 하입시다.
    내가 종로로 가도 좋고, 형님이 강남으로 오셔도 좋고…

  22. 인라인,영화,책,과장님얼굴색 그리고 wordpress 를 조합해 본 결과 새어나가실곳이 없습니다.
    이렇게 먼저 내방까지 해주시고 영광입니다. Y님
    (다들 이렇게 하시는것 같아서..ㅋ)
    그나저나 그날 김대리가 취기가 있어 , 배웅까지 해드리지 못한것이 죄송한 마음이 떠나질 않네요..
    12월 되면 또 한번 인사드리겠습니다. 그땐 동동주로 한잔 하시죵..
    그럼. 또 인사드리겠습니다.
    S씀.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