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렉2 ★★★☆ : 원작을 극복하지 못한 후속작

슈렉2(http://www.shrek2.com/)는 지난 주말에 봤습니다.
(역시 포스팅은 습관입니다.)

슈렉1이 명작인 이유는 단 하나, 독설과 역설이었습니다.
못생기고 냄새나는 Ogre가 주인공으로 설정되고, 마법이 풀린 공주 역시 Ogre가 되버리는.
기존의 모든 형식을 뒤집어 엎은 채로 결말을 내버린 탓에
슈렉2는 사실 원작을 능가할 수 없는 태생적 한계를 지니고 있습니다.
물론, 렌더링의 기술적인 발전이야 있었겠지만요.
슈렉2의 피오나 공주는 결과적으로는 'Ogre의 외모'때문에 슈렉을 원상태로 돌리는 자가당착의 모순에 빠지게 되고, 이로써 드라마 역시 김빠지는 소리를 내게 됩니다.
뭐, 얼짱은 아니지만, 나름대로 개성있는 외모의 '변신 슈렉' 아니었던가요?
피오나 공주도 마찬가지고요.
ps. 대체 둘은 왜 다시 Ogre의 길을 선택한거지요? 이거 아시는 분?
ps for Antonio. 슈렉2 다큐멘터리를 잠깐 봤는데, 안토니오 반데라스 목소리 깔면서 인터뷰하는 게 정말 근사하더군요. 멋진 배우에요.

관련 글
첨밀밀 (10/10)

절대적으로 추천합니다. 이 작품, 첨밀밀은 적어도 에닐곱번을 봤을텐데도 장면 하나 하나가 눈에 박히고 가슴에 남아 깊은 울림을 남깁니다. 맨처음 봤을 Read more

아미 오브 더 데드 (3/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조지 로메로의 '살아있는 시체들의 밤' 이후로 무수한 좀비 영화가 만들어졌고, 이제 웬만한 변주로는 식상함을 이기기 어렵습니다. 그 진부함에 Read more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8/10)

(슬래셔 무비에 거부감이 없다면) 단연코 추천합니다. 이 재미있는 슬래셔 드라마,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이하 AHS)에 대해 글을 쓰게 된 계기는 역설적이게도 Read more

완벽한 타인 (6/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추천하지 않는 이유는, 아이러니하게도 파국으로 끝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눈이 오면 거리의 모든 지저분한 풍경이 가려지지만, 다음 날 해가 Read more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