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일상

2004 FEZ 인천 국제 인라인 마라톤 대회

2004년 6월 6일 “2004 FEZ 인천 국제 인라인 마라톤 대회” 참여.
레이싱으로 업그레이드 한 후 첫 대회였는데, 최악이었다.
험악한 도로에서 레이싱 스케이트를 신고 장거리 주행은 이번이 처음이었는데,
그 여파로 양쪽 발이 다 까져버렸다.아래는 출발 전 이태희님과 한 컷.

이게 무슨 기록인가.
작년에 피트니스 신고도 50분대에 들어왔는데.

By yoda

Survivor who has overcome cancer twice.
Booker. Thinker. Photographer. Writer.
Internet business strategis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