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의 책

site : 노동자의 책 (http://www.laborsbook.org/)
톨스타인 베블런의 '유한계급론'를 구입하려고 웹을 뒤지다 발견한 사이트.
책을 파는 곳은 끝끝내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이 책 어디 구할 데 없어요?

관련 글
움베르토 에코의 지구를 위한 세 가지 이야기

이미 고인이 된 에코의 신작이 보이길래 냉큼 주문했는데, 읽어보니 초등학생을 위한 우화였다. 2학년 정도만 되도 충분이 읽을 수 있는 내용이었다. Read more

개구리. 모옌

'계획 생육'은 중국의 산아제한 정책이다. 부부는 2명의 자녀를 출산할 수 있고 그 이상 넘어가는 아이는 호적에 올릴 수 없다. 남자들은 Read more

사용자를 위한 디자인

아무 생각 없이 집어든 책인데, 산업 디자이너의 역할이 무엇인지 그리고 얼마나 중요한 지 알게 되었다. 사람들이 개별적으로든 집단으로든, 우리가 만든 Read more

악의 사슬. 리 차일드

한동안 잊고 지냈던 하드보일드를 다시 꺼내 들었다. 하드보일드의 매력은 군더더기가 없다는 점이다. 다 잡은 악당 앞에서 일장 훈계를 늘어 놓으며 Read more

“노동자의 책”의 7개의 댓글

  1. yes24에 영어판은 있네요 =_=;;;;;;
    학교 도서관에서 찾아보니 78년판과 83년판이 있는데 이후에 다시 출간되지 않았다면 찾기 힘들 것 같아요.

  2. 인문사회과학 서적이라면 한 권이라도 마다않고 구해서 보내주던, 논장도 사라졌으니. 이거 참. 1. 자율평론이나 다중문화공간 왑 게시판 2. 조정환 씨께 조르기 3. 혹은 갈무리 출판사나 이후 쪽 사람들에게 문의해보세요. 그놈이 그놈이지만. 가지고 있을만 한데.. 반가라 할텐데. 그런데 왜?

  3. 그 책은 읽어보지 못했지만, 강유원의 서평집 “책”에서 본 기억이 나네요.
    The Theory of the Leisure Class 맞죠?
    95년, 동인에서 “한가한 무리들”이라는 제목으로 나왔다네요.
    강유원 씨도 이 책을 유한계급론으로 기억하고 있었는데, 절판된 후에 찾아다가 적잖이 당혹했다고 하더군요.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