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분기 성적표

아버님 제사가 있는 날이어서, 여동생과 조카가 아침 일찍 내려왔습니다.
그 덕에 뜻하지 않게 넉넉한 아침시간이 생겼습니다.
습관처럼, 웹서핑하다가 몇자 끄적입니다.2004년의 25%가 지나고 있군요.
중간 점검을 잠깐 해보자면.
1. 면학 부문
— 년 초에 도전했었던 조리사 자격증은 필기시험부터 떨어졌습니다. 문제집도 다 못 보고 치뤘으니 당연한 결과지요. 🙁
— 3월부터 어학을 하나 공부하기로 했는데, 흘리고 말았습니다. 4월부터는 정말!
— 현재 상황 검토 결과 프랑스 유학은 불어가 일정수준 이상 되는 것이 가장 중요한데…흠흠.
2. 저술 부문
— 출판사에 운을 띄우고 큰 목차만 겨우 잡은 상태. 멤버를 모으지 못해 지지부진합니다.
3. 집필부문
— 소재구상중.
— 글이 안 써진다 또는 글을 못 쓰겠다는 느낌만 자꾸.
4. 운동
— 인라인 스케이트, 2월부터 다시 열심히 강습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 주중엔 요가 같은 부드러운 운동을 해볼까 합니다만…
5. 독서
— 독서는 양은 채우고 있습니다. 애초에 잡았던 계획대로는 아니지만, 중간중간 관심사를 따라서 틀이 생기는 중.
1사분기 평균은 낙제점이군요. 하지만 독서와 운동, 건강이 가중치가 크므로 대략 합격선이라고 어거지. 호호호호.
2사분기에는 지인과 벗들에 관한 항목을 추가하고, (별로 내키진 않지만) job carrer에 관한 항목도 추가해야 할 듯 싶습니다. 어쨌거나 물적토대가 되는 직장이니 말입니다.
자, 봄 내음이 물씬물씬 하는 군요, 스케이트 타러 나갑니다~
ps. 아래는 2004년 창원 인라인 마라톤 대회.
사진 맨 좌측이 우승한 윤상혁 선수. 우리 Pispia에서 같이 운동하는 사이라는…흐흐
yoda.hh-0036.jpg

관련 글
마음의 평화를 구하다

참으로 진지한 문제는 오직 하나뿐이다. 그것은 바로 자살이다. 인생이 살 가치가 있느냐 없느냐를 판단하는 것이야말로 철학의 근본 문제에 답하는 것이다.-니체. Read more

입원 전 날 (11/7)

어머니와 아이들, 다같이 호수공원으로 산책을 나갔다.민준이와 예준이가 장난 끝에 싸웠다. 입원 안내 문자를 받고 다들 마음이 급해졌다. 네시간 남았다.좀 이르지만 Read more

semi nightmare

식은 땀이 나면서 눈이 확 떠지는 그런 악몽은 아니지만, 다양한 종류의 어둡고 답답한 꿈을 거의 매일 꾼다. 가도 가도 내가원하는 Read more

조울증

최근 들어, 아마 수술이 다가올 수도록, 감정의 기복이 심합니다. '에라, 될대로 되라지. 별 일일이야 있겠지' 싶은 생각으로 행복한 시간을 꿈꾸는 Read more

“1/4분기 성적표”의 7개의 댓글

  1. 여름을 강도 높게 준비해야 하는 이유는?
    배꼽에 구멍뚫고 배찌를 해야하기 때문이죠~
    올 여름에는 꼭 배꼽 뚫고 배찌 해야징~~
    하하하하
    움… 하지만 먹을 것에 대한 유혹이란 TT

  2. 흠…조리사 자격증이라…레오나르도 다빈치가 굉장한(?) 요리 솜씨를 가졌다는 소문이 있던데…예술가 중 취미가 요리인 사람들도 많다고 하고…오빠도 맘의 고향이 프랑쑤 인걸보면…음…예술가 씽티의 피가 흐르나 보오 ^^
    난 몇년전부터 요리학원 댕길라고 벼르기는 하는데…당최 실천에 안옮겨지네…에휴…

  3. 레오의 요리솜씨는 처음 듣는 얘기구만.
    cool guy의 조건 중의 하나가 요리
    언젠가 기회가 된다면, 닭가슴살과 와인 소스를 이용한 정통 불란서 요리
    치킨스투핑을 만들어 주지.
    그나저나 4월이 시작됐는데, 어학은 또 못 끊었어.
    ;(

  4. 우왕~ 내가 닭가씀쌀 요리 좋아하는지 어찌 알았남~
    역쉬 이 시대 최고의 쿨가이야~ ^^
    결국 어학은 5월로 미루어진겐가….주말반 그런거 없어?
    아님..인터넷에서 일단 기초 시작하고 담달부터 학원 댕기면 되자너..
    음…나도 겸사 같이 어학원이나 댕길까부다…
    참…우리 저녁약속은 대체 언제 이루어지는겨…어흑…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