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일상

2004년 3월 12일. 대통령 탄핵 가결.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는 일입니다.
이 모두가
이런 쓰레기 같은 놈들을 국회의원으로 뽑은 국민들의 잘못입니다.

저 사진 좀 보십시오.
좋아라 만세를 혼자 대표로 하고는 있지만, 찬성 표 던진 나머지들도 다 똑같습니다.

이 사람,
노무현 대통령은 국민이 직접 뽑은 나라의 대표입니다.지난 대선 때 권영길 후보를 찍었습니다.
그러나 국민의 뜻을 “정말 별 생각 없이” 뒤집어 엎은 이번 국회는 마땅히 해산해야 한다고 봅니다.
제도 정치권에 의미를 두지 않게 된 지가 제법 됩니다만, 정말 이번엔 해도해도 너무한다 싶습니다.
어이없는 하루입니다.
ps. 덕분에 쥐꼬리만한 주식이 작살나고 있습니다. 그깟 거 없어도 그만이지만 분노는 수그러둘 줄은 모릅니다..

By yoda

Survivor who has overcome cancer twice.
Booker. Thinker. Photographer. Writer.
Internet business strategist.

One reply on “2004년 3월 12일. 대통령 탄핵 가결.”

임종석… 말 그대로 피눈물을 흘리더군.
마음이 쓰라리다.
386이라면 아무도 그의 눈물을 외면할 수 없을 거야.
한편, “합법탈옥”을 감행한 서청원은 실실 쪼개고 있었다.
인간에 대한 살의를 느꼈다.
개새끼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