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ycheck – Philip K. Dick ★★★☆

페이첵/ 필립 K 딕/ 집사재
2004년 이상문학상 수상집과 같이 구입했던 이 오래된 SF 소설을 이제사 다 읽었다.
이 모음집에는 전부 9개의 단편 소설- 페이첵, 존의 세계, 황혼의 아침식사, 작은 도시, 우리가 진정으로 원한 것은, 가짜 아빠, 우브는 죽지 않았다, 안정성-이 있는데, 그중 제일 뛰어난 작품은 역시 표제작인 페이첵이다.페이첵 – 지난 2년간의 일하던 공장에서 '5만불의 임금'대신 철사와 버스표, 천 조각 등의 쓸모없는 잡동사니를 받은 남자 마이클 제닝스의 이야기. 그러나 그 남자는 지난 2년간의 기억이 없다…1950년대에는 5만불이 어마어마한 금액이었을 것이다. 🙂
대개의 작품들은 미국과 소련의 전쟁으로 박살난 지구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누가 이겼는지와는 무관하게 늘 황폐화된 지구만 남아있는데, 이것은 technology에 대한 작가의 세계관 탓일 게다. 그외 시간여행에 관한 다양한 고찰들도 제법 흥미롭다.
오우삼이 만든 영화 페이첵은 어떨까? 갑자기 몹시 궁금해진다.

“Paycheck – Philip K. Dick ★★★☆”의 2개의 댓글

  1. 오우삼의 페이첵은 듬성듬성하다.
    이야기나 볼거리가 빠지는 부분은 없지만
    확실하게 인상적인 포인트도 없어.
    음.. 그런가, 아… 저런가…
    추임새 넣다보면 영화가 끝나더구먼.
    그나마 우마서먼 캐릭터가 매력적이다.
    충분히 배려된 캐릭터는 아닌데도
    우마서먼의 아우라 덕분에 괜찮아 보여.
    예전의 단조롭던 팜므파탈 이미지와 다르게
    아기 낳은 뒤로 눈빛도 깊어지고 에너지도 긍정적으로 넘쳐나는 듯.

  2. 우마 서먼이… 사장 딸로 나오나 보네?
    소설에서는
    그 여자의 정체를 숨기려고 몹시 애쓰는데 센스가 좀 있는 사람이라면 금새 눈치챌만한 수준이야.
    그런 면에서 옛날 소설이 갖고 있는 순박함(?)이 간간히 엿보인다.
    그나저나 오늘 9시 빅피쉬 시사회에 가야 하는데, 일 때문에 못가게 되지 싶다.
    다른 사람도 아니고 감히 팀버튼인데 일을 핑계로 시사회를 버리다니, 이게 말이나 될 법한 소리냐. 정말 캘리포니아에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지…
    일이야 어떻게 되든 걍 제껴?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