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읽다

semi 화집 한권과 시집 두권


최근에 ‘인상주의, 빛나는 색채의 나날들’을 너무 재미있게 읽어서,
같은 출판사의 책을 몇권 더 구입하기로 했다.
일단,
wishlist에 담긴 책들 중에서 ‘키스‘로 유명한 클림트를 샀다.
같이 특별선물로 넘어온 에셔의 작품이 담긴 탁상달력은 명랑대리한테 넘겼다.

그리고, 시집을 두권 더.

성미정의 ‘사랑은 야채 같은 것’

2003년 김수영 문학상 본선에 올라간 몇권의 시집 중에서
제목이 맘에 들어 구입한 시집.
ps for hardcover. 그런데 언제부터 민음사의 시집이 하드커버로 나온 것일까? 그 딱딱한 껍데기는 책을 권위스럽게 만드는 것을 모르나?
다음은 표제작 ‘사랑은 야채 같은 것’

사랑은 야채 같은 것그녀는 그렇게 생각했다
씨앗을 품고 공들여 보살피면
언젠가 싹이 돋는 사랑은 야채 같은 것
그래서 그녀는 그도 야채를 먹길 원했다
식탁 가득 야채를 차렸다
그러나 그는 언제나 오이만 먹었다
그래 사랑은 야채 중에서도 오이 같은 것
그녀는 그렇게 생각했다
그는 야채뿐인 식탁에 불만을 가졌다
그녀는 할 수 없이 고기를 올렸다
그래 사랑은 오이 같기도 고기 같기도 한 것
그녀는 그렇게 생각했다
그녀의 식탁엔 점점 많은 종류의 음식이 올라왔고
그는 그 모든 걸 맛있게 먹었다
결국 그녀는 그렇게 생각했다
그래 사랑은 그가 먹는 모든 것
2003/ 민음사/ 성미정/ 사랑은 야채 같은 것

두번째는 2003년도 김수영 문학상 수상작인 이윤학의 ‘꽃 막대기와 꽃뱀과 소녀와’
악몽 이라는 시에서 잠깐.

덤프트럭 바퀴에 뭉개져
핏물 흥건한 담요를 깐
고양이 몸뚱이.이제와서 어쩌라고
힘겹게 대가리를 쳐들고
설레설레 휘젓고 있다.
이하 생략
2003/ 문학과 지성사/ 이윤학/ 꽃 막대기와 꽃뱀과 소녀와

으, 정말 악몽같은 이미지다.
🙁
ps for nightmare. 그러나 한편으로는 기대된다. 🙂

By yoda

Survivor who has overcome cancer twice.
Booker. Thinker. Photographer. Writer.
Internet business strategist.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