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5일 근무 시작~ 호암 미술관 가다.

2004년부터 주5일 근무를 시작했습니다.
그 첫번째 휴일인 1월 3일 토요일,
느즈막히 일어나 용인의 미술관 '희원'을 찾았습니다.
부르델의 거대한 조각들이 보고 싶어진 것이지요.
이번 나들이는 오랜만에 날다양과 함께 했습니다.미술관 입구…
푸른 하늘을 가르는 녹죽의 그 시원한 느낌을 담고 싶었는데, 이렇게 밖에 안 나옵니다. 사진도 예술이어서 범인의 접근은 쉽사리 허용하지 않습니다.
040103-2.jpg

본관에서는 때마침 명품 전시회(이런 속물스런 네이밍!)가 진행 중이었는데,
옛날 사람들의 예술은 마음의 평화로부터, 특히 그 여유로움에서 나오는 구나 싶었습니다.
술잔이며 연적이며 허리띠며, 귀걸이며…
배고픔을 이기지 못하고 서둘러 밖으로 나왔습니다.
길가에 웬 공작새 두마리가 새우깡을 먹으며 노닐더군요.

결국 보고 싶었던
부르델의 거대조각은 먼발치에서만 …
🙁

관련 글
마음의 평화를 구하다

참으로 진지한 문제는 오직 하나뿐이다. 그것은 바로 자살이다. 인생이 살 가치가 있느냐 없느냐를 판단하는 것이야말로 철학의 근본 문제에 답하는 것이다.-니체. Read more

입원 전 날 (11/7)

어머니와 아이들, 다같이 호수공원으로 산책을 나갔다.민준이와 예준이가 장난 끝에 싸웠다. 입원 안내 문자를 받고 다들 마음이 급해졌다. 네시간 남았다.좀 이르지만 Read more

semi nightmare

식은 땀이 나면서 눈이 확 떠지는 그런 악몽은 아니지만, 다양한 종류의 어둡고 답답한 꿈을 거의 매일 꾼다. 가도 가도 내가원하는 Read more

조울증

최근 들어, 아마 수술이 다가올 수도록, 감정의 기복이 심합니다. '에라, 될대로 되라지. 별 일일이야 있겠지' 싶은 생각으로 행복한 시간을 꿈꾸는 Read more

“주5일 근무 시작~ 호암 미술관 가다.”의 2개의 댓글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