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불허전! 이성복!

남해금산은 어떻게 변했을까…궁금해 하며
열어본 이성복의 새 시집은
명.불.허.전
이었다.
아, 역시 시는 고통스러운 장르야. 라는 오래된 기억을 다시금 일깨워주는.절제와 상징.
단어 하나, 문장 부호 하나에까지 차고 넘치는 의미, 의미, 의미들.
그 풍요로운 생각의 넘침이 날 흡족하게 만든다.
'토사물도 물기가 빠지면 추하지 않'은 것처럼 비루하고 남루한 삶도 견딜만 하다고 위로해 주는 시인의 속삭임이 너무 따뜻한 것이다.

24
좀처럼 달이 뜨지 않는
당신도 없이 나를 견디고
좀먹은 옷처럼
당신 떠난 자리를 봅니다
북이 아니라
나무통에 맞은 북채의 소리 같은
그런 이별이 있었지요
해는 졌는데
좀처럼 달이 뜨지 않는 그런 밝기의
이별을 당신은 바랐던가요
울지 않는 새의
부리가 녹슨 화살촉이었다는 것을
당신은 왜 일찍 일러주지 않았던가요
당신도 없이 나를 견딥니다
묵은 베개의 메밀 속처럼
나날이 늙어도 꼭 그만큼입니다
이성복/ 아! 입이 없는 것들/ 문학과 지성사/ 2003
관련 글
움베르토 에코의 지구를 위한 세 가지 이야기

이미 고인이 된 에코의 신작이 보이길래 냉큼 주문했는데, 읽어보니 초등학생을 위한 우화였다. 2학년 정도만 되도 충분이 읽을 수 있는 내용이었다. Read more

개구리. 모옌

'계획 생육'은 중국의 산아제한 정책이다. 부부는 2명의 자녀를 출산할 수 있고 그 이상 넘어가는 아이는 호적에 올릴 수 없다. 남자들은 Read more

사용자를 위한 디자인

아무 생각 없이 집어든 책인데, 산업 디자이너의 역할이 무엇인지 그리고 얼마나 중요한 지 알게 되었다. 사람들이 개별적으로든 집단으로든, 우리가 만든 Read more

악의 사슬. 리 차일드

한동안 잊고 지냈던 하드보일드를 다시 꺼내 들었다. 하드보일드의 매력은 군더더기가 없다는 점이다. 다 잡은 악당 앞에서 일장 훈계를 늘어 놓으며 Read more

“명불허전! 이성복!”의 2개의 댓글

  1. 안녕하세요. 이성복 선생의 시를 찾으려고, 구글에서 이름을 쳤더니 이 홈피가 맨 처음에 떴습니다. 그래서 들어왔습니다. 아… 그러다가 쉬이 떠나지 못하고 당신의 홈피를 천천히 소요하다 갑니다. 그렇지요. 이선생의 시는 명불허전이지요. 저는 다큐멘터리 만드는 작가구요, 이 홈피에는 제가 반가운 글들이 많네요. 가끔 들르겠습니다.

  2. 아, 정말 구글에서 두번째로 빨리 나오는군요!
    정말 의외입니다. 기분도 좋고. ^^;
    아, 저도 몌전에 EBS 다큐작가를 잠시 하던적이 있었는데요. 좋은 작품 많이 부탁드립니다.
    ^^;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