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읽다

남해금산은 어떻게 변했을까?

시집 3권과 소설 한권을 구입하다.
실은
다른 팀으로 가는 박모대리에게 책선물을 해주려고 했는데, 그 김에 시집도 세권 샀다.
그중 가장 기대가 되는건, 10년 만에 나온 이성복의 시집.
남해금산은 어떻게 변했을까?■ 사춘기/ 김행숙/ 문학과 지성사

70년생의 문학작품을 보면 질투가 나서 견딜 수가 없다.
내심 그들의 글이 쓰레기 같기를 바라면서 책을 펼쳐 들지만, 나름대로 성취도를 이룬 그들의 작품에 결국은 손을 들어주고는 만다.
첫페이지의 시인의 말이 내 취향이다.

얘들아, 뭐 하니?
나는 두 눈을 바깥에 줘버렸단다.
얘들아, 얘들아, 어딨니? 같이 놀자.
2003년 10월
김행숙

■ 일곱 개의 단어로 된 사전/ 진은영/ 문학과 지성사

역시 70년생 동갑내기의 시집.
3부의 인용시구. 아, 릴케.

오 삶이여, 삶 그것은 바깥에 있다는 것.
활활 타는 불꽃 속의 나
나를 아는 자 아무도 없다.
–릴케

■ 아, 입이 없는 것들/ 이성복/ 문학과 지성사


시 한 수.

54
너는 잘 잔다
참으로 고운 것들은
고운데 미친 것들이다
밤의 속눈썹에
이름 없는 꽃들이 매달려도
너는 잘 잔다
너는, 너는 잘도 잔다

■ 그리스인 조르바/ 니코스 카잔차키스/ 열린 책들

옆자리 박모대리가 삶에 지쳐 있는 거 같아서, 골라준 책이다.
조르바처럼 살고 싶다고 15년전쯤에 얘기한 거 같다.
자유.

By yoda

Survivor who has overcome cancer twice.
Booker. Thinker. Photographer. Writer.
Internet business strategist.

One reply on “남해금산은 어떻게 변했을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