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인용 식탁 ★★

엽기녀 전지현, 변신에 실패한 것일까?
4인용 식탁은 아주 특이한 색깔의 영화다.
영화의 믈리적인 색감도 흔치 않거니와 심리적인 색감도 그러하다.
그리하여 영화의 장르도 구분하기 힘들어졌는데,
득실을 따지자면 이런 모호한 색깔은 영화의 특징 자체를 지워버리는 쪽으로 작용하고 있다.
1. 각 캐릭터의 심리를 고집스럽게 파고들지 못하면서, 심리영화로서 관객을 설득하는데 실패했으며,
2. 어정쩡하고 유치한 사건 설정(아파트에서 떨어져 죽는 사람과 눈이 마주치는 사건은, 중고생들의 괴기담 놀이에나 나올 법 하지 않은가)으로 생성되는 공포감은, 영화의 무게를 분산시키고 있으며
3. 프로이트 심리학의 구강기의 욕구불만으로 인한 '증상'과 트라우마로 인한 '증상'을 혼동하여 사용하면서 철학적인 구조도 매우 불안한 상태가 되고 말았다.
영화는 자체로는 매우 실험적인 시도를 하고 있으나 그것을 제대로 형상화하지 못하고 있다. 의미를 둔다면, 밑거름이 될 수 있는 영화라는 것.
엽기녀 전지현의 변신 역시 실패로 돌아갔으나, 그것은 그녀의 탓이라기보다는 이 영화의 탓에 가깝다.

관련 글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2 (8/10)

AHS의 첫번째 글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1 (8/10)"을 쓰고난 뒤, 시즌7 컬트, 시즌 8 종말 2개의 시즌을 마저 다 봤다. Read more

첨밀밀 (10/10)

절대적으로 추천합니다. 이 작품, 첨밀밀은 적어도 에닐곱번을 봤을텐데도 장면 하나 하나가 눈에 박히고 가슴에 남아 깊은 울림을 남깁니다. 맨처음 봤을 Read more

아미 오브 더 데드 (3/10)

추천하지 않습니다. 조지 로메로의 '살아있는 시체들의 밤' 이후로 무수한 좀비 영화가 만들어졌고, 이제 웬만한 변주로는 식상함을 이기기 어렵습니다. 그 진부함에 Read more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1 (8/10)

(슬래셔 무비에 거부감이 없다면) 단연코 추천합니다. 이 재미있는 슬래셔 드라마,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이하 AHS)에 대해 글을 쓰게 된 계기는 역설적이게도 Read more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