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아이들 보기가 부끄럽다. 미안 …

아이들 보기가 부끄럽다. 미안 …

  • mama 

아이들 보기가 부끄럽다. 미안하다. 안쓰럽다. 남녀 관계도, 부부 관계도 심지어 가족조차 유리같은거다. 유리에 간 금은 얼마나 버틸수 있을까?

관련 글  민준이는 아프고 나서는 재롱이 하나 늘었다. 짝짜꿍. 두 손이 마주치면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