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스파게티 재료와 예준 수영복을 사러 마트에 갔다 예준이의 장난감 구경만 …

스파게티 재료와 예준 수영복을 사러 마트에 갔다 예준이의 장난감 구경만 …

  • mama 

스파게티 재료와 예준 수영복을 사러 마트에 갔다 예준이의 장난감 구경만 실컷하고 왔다. 이것도 가지고 싶고 저것도 가지고 싶고.. 그래도 동혁이랑 수영할 생각에 물러나긴 했지만, 너무 아쉬워하길래 토마스 뽑기를 해주었는데 아주 좋아한다. 집에가서 보자하니 뜯고 싶은거 참으면서 꼭 쥐고 있었는데………………… 택시안에 놓고 내렸다. 집에 들어서면서 “엄마, 내 동글동글한거 어디있지?”라며 엉엉 울다 다음번에 두개 뽑아주겠다는 말에 겨우 울음을 멈췄다.

관련 글  민준이의 두번째 생일이다. 뭐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