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새벽 한시반에 일어나 사과를 달라며 징징대는 예준이. 잠을 설친 아내…

새벽 한시반에 일어나 사과를 달라며 징징대는 예준이. 잠을 설친 아내…

  • papa 

새벽 한시반에 일어나 사과를 달라며 징징대는 예준이.

잠을 설친 아내는 “이 사과 다 먹을 때 까지 들어오지 마”라고 소리를 치고 예준이는 곧바로 “사과 안 먹을 거에요”라며 흐느끼며 꼬리를 내린다.그 덕에 민준이도 깨서 거실로 나오고…

민준이를 안아 재우고, 예준이와 30분 정도 놀았는데. 예준이가 다시 사과를 달란다. “조금만 주세요” 다시 사과 한조각을 먹고서 잠이 든 예준이다.

관련 글  "누가 트리케라톱스를 잡아 먹었을까?"를 읽어 주는데 예준이가 다가와...
태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