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사람과 개’라는 다큐를 본다. 유기견 이야기, 버려진 강아지들.. …

‘사람과 개’라는 다큐를 본다. 유기견 이야기, 버려진 강아지들.. …

  • mama 

‘사람과 개’라는 다큐를 본다. 유기견 이야기, 버려진 강아지들.. 가슴이 메여 TV를 꺼달라고 했다. 예준인 마냥 귀여운 강아지들인데 엄마 목소리가 이상한가부다. “엄마 무서워?”란다. 그래.. 엄마는 무섭고 슬프다. 그리고 책임감에 대해 이야길 해주었다. 나중에 자라서 기억을 해주면 좋겠다.

관련 글  겨우내 둘렀던 목도리를 세탁했는데 그목도리를 눈여겨보던 예준이가 목에 두...
태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