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육아일지 » 방금 밥을 부르도록 먹고서 민 …

방금 밥을 부르도록 먹고서 민 …

  • mama 

방금 밥을 부르도록 먹고서 민준인 한과를 들고 뛰어왔다. 걸레 빨던 손이라 형에게 까달라고 시켰다. 두번까지 말없이 한과를 꺼내주던 예준인 세번째 가지고 온 한과를 꺼내 지 입속으로 넣어버렸다. 뭐가 그리 서러울까, 민준인 형 머리를 때려가며 대성통곡을 한다. 새것을 손에 쥐어주고 이제부터 엄마가 까줄게,라는 다짐을 듣고서야 울음을 멈춘다.

관련 글  설에 쓸 돈을 찾으러 은행에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