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일상 » 육아일지 » 눈을 떠 멍하니 소파에 앉아 있던 민준이의 눈이 갑자기 반짝인다. “어…

눈을 떠 멍하니 소파에 앉아 있던 민준이의 눈이 갑자기 반짝인다. “어…

  • mama 

눈을 떠 멍하니 소파에 앉아 있던 민준이의 눈이 갑자기 반짝인다. “어, 어!!”하면서 손을 뻗어 식탁위의 형의 우유를 가리킨다. 형아 우유라고 안된다고 하니 도리도리한다. 그래서 웃었더니 ‘주세요’하듯 한손을 내민다. 언제 어디서든 빠릿빠릿한 레이더망과 결코 포기하지 않는 민준이다.

관련 글  간식으로 구운 가래떡을 종이에 싸서 형이 먹고 있으니 민준이도 다가와서 ...
태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